회원광장 언론보도

언론보도

건강검진 길라잡이 '검진의학회', "검진 업무 시작하는 의사에게 도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0-05 14:14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건강검진 길라잡이 '검진의학회', "검진 업무 시작하는 의사에게 도움"

학회 창립 10주년 기념 '기관 개설'‧'평가 대비' 가이드북 발간
  • 최광석 기자
  • 승인 2019.09.30 06:00

창립 10주년을 맞이한 대한검진의학회가 진료현장에서 검진을 시작하고 평가를 받는데 도움이 되는 가이드북을 내놨다.  

검진의학회 김원중 회장은 지난 29일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제22차 학술대회 및 제17차 초음파 연수교육’ 기자간담회에서 ‘건강검진 길라잡이(국가검진 시작과 평가대비 A to Z)’ 발간 소식을 전했다. 

김 회장은 “국가건강검진 제도가 개편될수록 규제도 많아지고 더욱 복잡해져 ‘운영에 어려움이 많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검진기관을 계속 운영해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새로 건강검진에 진입하려는 의사들은 정보가 부족해 매우 막연해 하고 있다”면서 “공식적인 자료나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어 개별적으로 아는 사람에게 찾아가 배우는 실정”이라고 했다. 

또 “질 관리 평가도 복잡하고 어렵기는 마찬가지”라며 “300개 이상 항목을 서면으로 보고하게 돼 있는데 전담직원이 1주일 이상을 매달려야 겨우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에 창립 10주년을 맞아 학회 차원에서 기존에 검진기관을 운영하는 의사들과 새로 검진 업무를 시작하는 의사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길라잡이를 만들었다는 것. 

총 130페이지로 구성된 길라잡이는 검진을 위한 시설 및 장비 구입 요령부터 ▲검진기관의 지정, 변경 신청 ▲검진 환자 진료 방법 ▲검진 청구 방법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검진기관 질 평가를 대비하기 위해 ▲지침 및 규정 ▲일반검진 ▲진담검사의학 ▲병리학 ▲내시경 ▲영상 등과 관련한 내용도 수록하고 있으며 인증의 시험제도에 대한 안내도 포함됐다.

김 회장은 “길라잡이를 만들기 위해 간행위원회 TFT를 구성해 2달 이상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오늘(29일) 회원들에게 배포했는데 벌써부터 평이 좋다. 이름 그래도 진료현장에서 검진을 시작하고 평가에 대비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왼쪽부터)검진의학회 이욱용 상임고민, 김원중 회장, 장동익 상임고문

한편 김 회장은 학회 창립 10주년을 맞은 소감으로 “검진 제도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회장은 “처음에 ‘대한검진의사회’로 출발한 학회가 이름도 바꾸고 벌써 10년이 됐다”면서 “이제는 검진업무에 있어 명실상부한 보건복지부의 카운터 파트너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앞으로도 일차검진과 5대 암검진 사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학회를 이만큼 발전시킨 전임 회장님들의 노고에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